방하착

URI休憩室 2012.10.15 22:17

생사해탈 이고득락 키 위하여

견성見性하라 

행주좌와 일념 방하착放下着하라

 

부처가 중생이고 중생이 부처이니 그런줄알고 살아라

탐진치 삼독에 찌는지 하두오래된지라..

망상피우며 지낸지가 언젠데..

중생이부처 부처가중생 이런말듣고 안다해밧짜..

나름이어서 몇사람이나 견성성불 할려는지..

수술을 요하는환자 수술해야 낫지

방편으로 처방된 좋은약 먹는다해서 그병 근본적으로

안낫겟찌만..

그나 어쩌나 찌들대로 찌들어 중독자된 나로선

수술하자면 안허구 이나마로 살다 죽고싶은건 어쩐가..

 

화물차에 동승한적 잇엇다

기사님에게 물엇다

불교 믿는다면서 왜 절엔 안가고 무당집가요?

기사님말 누군 절에 안가고싶어 안가나요?

무당집가면 아픈골안아파지고 절에가면 골이아픈데

어찌가요? 난 아무말 못햇다

꽤나 오래된 일이지만 가끔 생각난다

기쁠때에도방하착 화날때도방하착 슬플때도방하착..

어려움이 나를 괴롭히더라도 그 어려움방하착

끼니에 하루하루 목숨을거는 상황일지라도

최선 다해봐도 안된다면, 별수없스면 정말죽는다해도

그래도 이 악물고 집착말라

공한마음이 희노애락에 물들지않게..

마뜩치안치만 당연함으로간다

백척간두에서 진일보 하란다

한생 안태어난셈 치란다

죽으면 그만인데,

어찌 죽으면서 집착 안할수 잇겟냐 망막해진다

평상시 보시 지계 인욕 정진 선정 지혜를 빙자하여 바라밀 행하여길러진힘. 바라밀력力 아쉬운상황 이다

공부안하고 늙어만졋따면 이저래힘없스면,

그래도깡다구로.. 무대뽀로라도..무너지지말고..

죽는데 뭔 소용 이냐가 되겟찌만

그래도 무진장그래도 물들지않는길에 1표던진다

이때 가는게 백척벼랑끝에서 진일보하는것 일께다

대장부되는길 가는것 일께다

어차피 임종시에 허망한마음으로 죽느니

청정한마음을  위하면서 죽자

 

응무소주이생기심 머뭄바없이 그마음을내라

도인님들은 죽음이 맞이되면 이저것없이 걍 잘도죽는데

중생님은 가만맞이못하고 큰일이므로

허부적거리며 맞이한다

커피마시면 쓰고 술마시면 몽롱하다

죽음맞이되면 숨안쉬고 동작그만

이당연함에 순응하고저 자기성품짓보면

아 그러쿠나하고 당연함에 계합함이로다

당연함에 계합됨이 산자요 부당연함에 계합된자

죽은자라 말하는소리 들엇다

공부인은 공한마음을 백척되는벼랑끝에서도

한걸음 더 나가면서도 보호하고 지켯기에

함없슴을알고(知) 함없슴을행(行)한다

지행합일 지행동시知行合一 知行同時

나우님이 알기로는 그타 이말이다

안다 말한다 이런것 없어야한다?

촌스럽기는..

 

 

 

 

 

 

 

 

'URI休憩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의 꽃으로 살게하소서  (0) 2012.10.23
바라밀전투사  (0) 2012.10.21
방하착  (0) 2012.10.15
起念卽止  (0) 2012.09.10
경복궁  (0) 2012.09.03
심상이 면상이다  (0) 2012.09.03
Posted by 모닝나우

파기상종

解打鼓 2012.10.09 14:51

 

      보잘것없는 우리휴게실에 오신것 감사한마음으로 환영합니다 상투적인사로 알지말아주시길 바라면서 말 이어봅니다 아래에 나타나고잇는 조회수를 보니 1,600명이군요 본순간 부끄러운생각 들엇습니다 글이나 음악이나 정성드려 올린게 뭐잇다구.. 음악은 그타치구 글을쓸때 좀 더 신중하여야함에도 덜렁덜렁 써댓스니 당연 부끄러움 잇겟지요 올 7월초에 이곳 T스토리에 강제이주하여 약100일이 지난것에 비해 믾은분들이 찾아주시니 정성스럽지못한점 부끄러움으로 화化하여 지금 눈앞에 잇습니다 그타구 더 잘할 능력도 형편도 아니고보니 여러분의 자비심에 기대어봅니다 조금전 지인과 대화타가 제목소리가 커졋습니다 그리고는 아. 하고 알앗습니다 자리에없는 제3자의 행동이그런것에대한 저의 반응이엇지요 앞에잇는 지인에겐 멀쑥하엿는데.. 화가낫다기보다는 격해졋따 보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그리고는 바빠졋습니다 아 집착햇나보네.. 참회어찌허지.. 맘에 담아두지말아야하는데.. 격햇슬때보다 더 허부적대는 제가 보엿습니다 부처가 곧 중생이요 색이곧 공이다 지금 이러고잇는 나` 이게 잘못된것만은 아닌듯,, 환무정상幻無定相? 안중독자? 사방팔방.. 철저하게.. 끝까지.. 석녀石女가 낳은아이? 세수하다 코만지는것보다 쉽다? 졸탁동시 파기상종?

    틀이 깨졋네..

    틀이깨졋네?  그게 철저한거야?  "  ...  "

    '解打鼓'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불이불상견佛佛而不相見  (0) 2013.04.05
    파기상종  (0) 2012.10.09
    鴛鴦繡出從敎看  (0) 2012.10.06
    전강선사  (0) 2012.09.20
    但知不會是卽見性 柳綠花紅  (0) 2012.07.20
    용트림  (0) 2012.07.15
    Posted by 모닝나우

    鴛鴦繡出從敎看

    解打鼓 2012.10.06 23:08

      

        원앙수출 종교간 鴛鴦繡出 從敎看 이쁘게 수놓아진 원앙의 그림은 눈앞에 빤히 보고잇지만 불파금침 도흥인 不把金針 渡興人 원앙을 수놓은 금침은 아무리 볼려해두 볼수가없네 제득혈후 무용처 啼得血喉 無用處 목에서 피를 토하며 아무리 울어봣댓짜이니 불여함구 과잔춘 不如緘口 過殘春 입을 닫고 남은 봄을 지낼지어다
        나는 누구인가 원앙은 무엇인가 말도하고 행동두하는 그리고 글도 쓰고잇는 일련의 이것들 무엇인가? 원인없는 결과 없따는데 그원인이라는것이 상도없고 소리도없고 어떤 이름도붙일수없고 알수도없고 잡을수도없고 건드릴수도없으나 작용은 한단다 몽땅 그작용이라하는 그자체일뿐~ 허물이라면 뭔가잇어야하고 먼가 알아야만하는 우리 중생들의 중독병아닐까.. 방금 한말은 몰라라한채 또 알앗따 몰랏따 하는 중독증세 나타내는가 이런글 이런알음 이런업식조차 모른채 지금 이찰라에도 생멸을 진행하는지경에서 시작만잇어지는 이시작을 맞이할밖에~ 생멸아닌생멸이요 시작아닌시작이요 말은 그치만 이러지않을수잇는 안목내지 힘 잇는가?

    중독자

    '解打鼓'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불이불상견佛佛而不相見  (0) 2013.04.05
    파기상종  (0) 2012.10.09
    鴛鴦繡出從敎看  (0) 2012.10.06
    전강선사  (0) 2012.09.20
    但知不會是卽見性 柳綠花紅  (0) 2012.07.20
    용트림  (0) 2012.07.15
    Posted by 모닝나우